상품 그리고 일상 블러그 :: 상품 그리고 일상 블러그 (3 Page)

핫팩 이야기

카테고리 없음 2020. 11. 3. 16:43

살아오면서 나만 건강하면 뭐하나

가족이 허구헌날 아픈 바람에 병원에 있기 부지기수의 날들의 연속이었던 때가 있었다

종합병원이라 해도 보호자 침대는 한없이 딱딱하며 그때는 이불이고 뭐고 사람이 사네 죽네 하는데

나는 구석 한켠에서 초조한 마음으로 병상을 지키기 일쑤인 2010년 즈음

병원에서 오죽하면 마지막 12월31일은 같이 있는 병상 환자들과 몰래 맥주 캔을 사다놓고 한 해를 맞이하기도 했다.

병원에서 가장 많이 울기로 소문난 사람도 나였으며 지금 생각해 보면 요즘 말로 쪽팔린 과거지만

그 때는 참기 힘든 눈물과 곡이 저절로 나는 해이 기도 했다..참고로 아버지도 그 때 하늘 나라로 가시고

우환은 어찌 몰아서 오는 때가 있던지 폭풍우 같던 그 때의 전야는.....

어찌어찌해서 그 이후로 2년 3년 이렇게 살다보니 2020년 이 되었는데 

간호의 후폭풍인지는 몰라도 한 6-7년 전부터 조금만 추워도 뼈까지 스며드는 한기에

홍삼이다 뭐다 먹어도 그때뿐 좀처럼 잦아들지 않는 추위

남들은 반팔 입을 때 난 긴팔

남이 긴팔 입을 때 난 패딩으로 가고 있었다

그 때.......핫팩을 한두 개 손에 쥐며 있다가

이제는 아예 한 계절의 가을 끝자락이 될라 치면 추워서 몸살나가지고 병원가느니

붙이는 핫팩기본100개 주머니 핫팩100개 전기난로손주머니 용 도 당근 있지만 그건 웬지 좀 불편하다

충전도 그렇고 벌써 몇년 전부터 3종 세트는 나의 곁에 있다.

하루온 핫팩 붙이는 타입 50g

요것이 등에 붙이면 온기가 하루종일 잘 가는 핫팩..으뜸이다.나의 개인적 후기

붙이는 핫팩 

올 겨울도 이렇게 입동을 기다리며...

붙이는 핫팩
붙이는 핫팩

*

설정

트랙백

댓글

11월3일이 훌쩍

카테고리 없음 2020. 11. 3. 11:54

앗 추워 

현관문을 여니 온도가 꽁꽁으로 느껴졌다

다시 후다닥 들어와서 주춤 옷가지를 하나 조끼 추가.

그리고 올해 사놓은 핫팩 등짝에 착 붙이고 나니 온기가 훈훈해져서

아침일 부지런히 하고보니 벌써 점심시간

 

하필 오늘 점심 약속 있는데

추위를 뚫고 오늘 점심은 무엇을 먹을까에 잠시 상념에 젖기 1분

만날 수 있음이 감사다

사람에게 있는 욕구중 식욕은 

아직까지 풍성해서 ㅎㅎㅎㅎ그것도 감사한 오늘

 

설정

트랙백

댓글

10월의 마지막

카테고리 없음 2020. 10. 31. 11:03

10월의 마지막을 보내면서..

조카들이 성장해 감을 보면 벌써 태어날 때 

아장아장 걸을 때 말을 시작할 때 고모를 모모라고 부르면서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에 가는 시간까지 흘러오게 된다

전도서의 내용 중 해아래 인생의 모든 일들이 헛되고 헛되고 헛되도다

우리의 끊임없는 연구와 하는 일과 해 아래서 목적을 이루고자 갔던 모든 일이 성경적 인물의 마지막 삶을 

회고 하는 내용중 이 문장은 심히 와닿는 구절 아닌가..

무엇을 위해 달려가고 

그리도 쉼 없이 살아갔던가.

솔로몬 지혜의 왕조차도 죽음을 비껴갈 수 없었으며 세상의 모든 낙을 다 누린 그도

결국 무덤에 한 자락 흙으로 돌아갈 수 밖에 없었다

아침 밥상에서 

가족끼리의 대화 신은 공평하게 주신것이 있다

바로 모두에게 똑같이 주어진 시간

이 시간이 지나가고 나면 

한 세대는 오고가나

땅은 영원하도다

 

더치페이사랑2부-blog.naver.com/iuytch/222131703885

 

헛되고 헛된 사랑

셈하지 마라s.y오늘 지식인의 답변에 글을 작성해 주고 있다가 문득 이런 내용을 보게 되었다..개인정보로 ...

blog.naver.com

 

설정

트랙백

댓글

  • 짱구노리 2020.10.31 11:56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10월의 마지막 밤이네요~~^^ 좋은정보 잘보고 꾹 누르고 갑니다~^^ 행복한 토요일 되세요~~

와인

카테고리 없음 2020. 10. 30. 19:32

 

오늘은 내 생일...난 특이하게도 생크림을 너무 좋아해서 1번 생크림부터 긁어서 잔뜩 입주위까지

묻을 정도로 폭 묻혀가며 먹기

2번 딸기 먹기

3번 생크림 속 카스테라 냠냠

이런 순서다..ㅋㅋㅋㅋ

pixabaY출처

와인 한 잔에 얼굴이 발그레하다

늘 찾아오는 일년은 왜 이리 빠른지 모르겠다.

pixaba*출처

이번주는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모를 정도로

약속이 많은 데에다가 시험준비까지 겹쳐서

행복한 일상이다.뭐든 생각하기 나름 아닌가? 잔뜩 선물을 받으니 밥 안먹어도 배부르다.~~

주위에 나를 아끼는 사람이 있어서 감사하다

나도 그들에게 소중한 존재의 이유가 되기도 하지만

미래에 대한 이야기들을 쟁점있게 논의할 때 

시시콜콜 나에게 물을 때 

......

귀찮기도 하지만.  . ... 

난 여전히 귀를 기울이고 있다..

관계의 정의.....

설정

트랙백

댓글

난방 텐트 이야기

카테고리 없음 2020. 10. 29. 15:32

들으면 아무도 웃기지 않은 얘기일텐데

저는 들으면서 배꼽을 잡았어요

우린 오래된 주택에서 살고 있기 때문에 우풍이나 윗 공기가 차가운 것을 잘 아는데 아는 친한 언니는 스타시티에 살고 있어서 이런 이야기에 공감을 잘 하지 못해요..그녀는 웃으면서 애르메스인가먼가..샤넬 이런 이야기 등등인데

같은 처지 있는 동생도 8년째 전세 살고 있는 집이 너무 춥다며 난방텐트 속에 살은지 오래됬다고 하는 바람에

pixabayy출처

배꼽이 춤을 췄네요..너무 웃겨서요

사실 웃을 얘기는 아닌데 너무 공감도 가고 전 이랬죠 언니는 핫팩200개 장만했다고

암튼 오래된 집은 이래요

사심없이 털어놓을 수 있는 상대가 편한 것은 유유상종인가 봅니다

아파트 수년 전에 살았었는데 진짜 따뜻해서 반팔 입고 다녀도 되던데

나의 로망이네요

가지지 못할 때는 그리워하고 부러워하죠

동생이 인간은 상황에 무서운 적응력을 갖는다는 그 말에도 

그것이 난방 텐트든 무엇이든 참 적응하기 나름인 거 같아요

전세 난방 텐트 이야기에 오늘 시간가는 줄 모르는 하루였네요~

11,월부터 일에 돌입하게 되서 가는10월이 지금 너무 소중하고 있어요~~~

설정

트랙백

댓글

결명자차의 이야기

카테고리 없음 2020. 10. 28. 11:41

집에서 결명자차를 얼마전에 사다가 끓여서 마시고 있는데 문득 정밀 효능이 궁금해져서 보았는데 결명자는 눈에 좋다?

이것이 대표적인 효능인데 성질이 차가운 편이라서 너무 많은 양을 먹기보다 적정양을 꾸준히 오히려 다소 적게넣어서 끓이면 좋겠네요~

그리고  간에 열이 있는 경우 열을 내려주는 효능이 있어 눈을 밝게 해준다고 해요.웬지 간에도 도움을 줄 거 같지 않나요?

느낌상 그래요

베게에 넣고 취침시 사용하거나 입안에 가글처럼 물고 있어서도 입냄새 제거에도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안트라퀴논 성분을 함유하는 결명자는 장 운동과 변비에도 활동에 도움을 주고 혈관 청소 

아 이렇게 많은 효능이 있었는데 눈에만 효능이 있는 줄 알았는데 알고 나니까 뿌듯하네요

단순하게도요

결명자 좋은 거 저는 집 근처 농협 은행 안에 곡물 팔기도 하는데 거기서 9600원인가 암튼9000원대로 샀답니다

좋은 결명자 마셔보기로 해요

이미지클릭 가격이 궁금하면~

결명자차
pixaba*출처
결명자효능

이 이미지 클릭시 파트너활동으로 일정 수수료 받을수 있음

설정

트랙백

댓글

10월 26일의 여행 다녀온 후기

카테고리 없음 2020. 10. 27. 09:12

blog.naver.com/iuytchblog.naver.com/iuytch/222127642200

 

선물같은 내 삶.. ...~~ : 네이버 블로그

~~~ ^^))))))))서이추 환영~ 슈리글 기부 우리은행 09813489112501 예금주 박*영

blog.naver.com

나의 눈의 촛점은 잠시 어제의 추억의 렌즈로 되돌아간다.

모든 것을 나의 블러그에 담다

어제의 추억은 빛바랜 과거로 묻혀 버렸다.

사진만이 남는다고 하지 않던가

이렇게 2020년의 어제를 기억할 것이다.

 

설정

트랙백

댓글

여행해볼까

카테고리 없음 2020. 10. 26. 07:23

단풍구경 떠나는 날.~~

오래 전에 잡아놓은 약속

오늘 강원도로 떠나볼까 한다

단풍도 구경하고 고성쪽이나 바다를 둘러본 후에 

늦은 밤이나 되어 도착하지 않을까 싶은데.....

pixabay출처

겨울에는 눈을 밟는 것이 뇌의 자극이라면 가을은 단연 낙엽밟기 아닌가

ㅋㅋㅋ

오랫만의 설레임으로

여름에 이래저래 바쁘다 보니 못했던 여행을 

오늘 나의 삶에 충전하기

사람은 지나온 흔적을 되밟고 싶어하는 부분이 있다..

자주 가는 여행지나 그곳에서의 추억을 본능적으로 되짚어 본다..

설정

트랙백

댓글